‘학교기담-응보’ 한승연, 新공포퀸 탄생! 러블리 벗고 오싹함 무장 완료!

PDjason | 기사입력 2020/09/02 [11:05]

 

씨네드라마 ‘학교기담'(제작 코탑미디어)은 ‘8년’, ‘오지 않는 아이’, ‘응보’ 총 3가지 에피소드로 구성된 옴니버스 드라마. KT Seezn(시즌)에서 지난 27일(목) 최초 공개됐으며 KT IPTV 올레 tv에서는 내일(3일, 목), TV CHOSUN에서는 9월 12일(토)에 차례로 공개된다. 이와 관련 배우 한승연이 씨네드라마 ‘학교기담-응보’를 통해 오싹 공포퀸의 탄생을 알린다.

 

그 중 ‘응보’는 응보고등학교에 갓 부임한 여교사 ‘유이’가 응보고등학교 근처 어릴 적 살던 저택으로 이사를 가면서, 아버지 일기장을 통해 부모님의 과거와 가족의 비극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승연은 극 중 부모님(김영훈, 왕빛나 분)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파헤치는 교사 ‘유이’ 역을 맡았다. 유이가 20년 전 아버지가 영어 교사로 있던 고등학교에 새로 부임하면서 펼쳐지는 기이한 사건을 다룬다. 이와 함께 윤성모, 김영훈, 왕빛나, 박정학, 오승은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과 선보일 연기 호흡에 기대가 높아진다.

 

그런 가운데 ‘학교기담’ 측이 2일(수) 공개한 스틸에서 한승연은 얼굴에 긴장감이 역력한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날 선 눈빛으로 누군가를 예의주시하고, 홀로 한밤중에 손전등을 들고 집 안 구석구석을 탐색하며 등골 오싹한 분위기를 폭발시킨다.

 

특히 아버지의 일기장을 읽고 있는 한승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일기장은 한승연 가족의 20년 전 비극이 고스란히 적힌 물건으로 그녀는 아버지의 일기를 통해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는 것. 지금까지 ‘청순 발랄의 아이콘’이었던 한승연이 사랑스러움을 벗고 오싹 짜릿한 매력을 탑재한 모습은 절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한승연은 왕따 학생을 세심하게 챙기는 인간적인 교사에서 부모님 죽음의 비밀을 쫓는 용감한 딸의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 이에 ‘원조 공포퀸’ 하지원, 박보영을 잇는 2020 공포퀸 한승연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씨네드라마 ‘학교기담-응보’ 제작진은 “한승연이 강력한 집중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유이’ 캐릭터를 100% 소화했다”면서 “본인이 가진 사랑스러운 매력에 오싹한 분위기를 더해 첫 공포물 도전이라는 게 믿기지 않은 열연을 펼쳤다”고 칭찬했다. 덧붙여 “한승연이 부모님의 죽음에 얽힌 숨겨진 진실에 다가설 때마다 변화될 다채로운 감정선에 주목해달라. 또한 함께 과거의 비밀을 찾는 동료교사 ‘성민’ 역의 윤성모와의 케미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씨네드라마 ‘학교기담’은 송원석, 주우재, 이규성 주연의 ‘8년’, 김소혜 주연의 ‘오지 않는 아이’, 한승연 주연의 ‘응보’ 순으로 공개된다.

 

사진 제공-코탑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