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조유정, 신애라와 ‘찐모녀’ 케미 ‘흥미진진’

PDjason | 기사입력 2020/09/09 [11:34]

 

배우 조유정이 ‘청춘기록’에서 신애라와 진짜 모녀 같은 티키타카로 흥미를 자극했다.

 

조유정은 지난 8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 2회에서 자녀들의 인생을 설계하느라 바쁜 엄마 김이영(신애라 분)과 귀여운 입씨름을 하는 딸 원해나를 연기했다.

 

공부가 취미인 엘리트 해나는 이영이 노트북을 황급히 덮자 “혹시 강남 사모님들 남자친구 있는 게 유행이라던데?”라고 놀렸다. 엄마와 마치 친구처럼 대화를 주고받던 해나는 맞선을 권유하는 이영에게 “고리타분하다”면서 단박에 거절했다.

 

하지만 이영은 “로스쿨 가면 거기서 골라”라며 채근을 멈추지 않았다. 해나는 “알아서 할게”라며 “엄마와 이야기를 하면 스트레스 지수가 확 올라”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영과 해나의 갈등은 예상과 달리 크게 번지지 않았다. 엄마의 잔소리와 간섭을 거부하면서도 경제적인 지원이 필요했던 해나는 명품 이야기를 꺼내자 금세 꼬리를 내렸다.

 

“머리 좋은 애니깐 긴 말 안해”라는 이영의 일침은 해나가 오빠 원해효(변우석 분)와 달리 엄마의 울타리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마음이 크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마치 친모녀처럼 티키타카를 벌이는 이영과 해나의 모습은 흥미를 유발했다. 특히 해나를 연기하는 조유정은 엄마 이영 역의 신애라와 훈훈한 모녀 호흡을 보여주며 관심을 끌었다.

 

앞서 지난 7일 첫 방송에서 멋있게 자동차 후진을 하고 오빠 해효의 친구 김진우(권수현 분)과 뽀뽀를 하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던 조유정.

 

조유정은 ‘청춘기록’에서 발랄하면서도 통통 튀는 매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매력적인 마스크로 무장한 조유정이 이 드라마에서 보여줄 또 하나의 청춘의 모습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 ‘청춘기록’ 방송화면 캡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