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추운 날씨 바이러스 생존에 유리…생활방역 수칙 준수해야”

“건조한 공기·큰 일교차, 저항력 약화 초래… 점막 건조로 바이러스 침투는 용이”

[스테이지뉴스]김주현PD | 기사입력 2020/11/06 [08:42]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대응분석관은 5일 겨울철을 맞은 코로나19 발생상황에 대해 산발적인 집단발생 증가와 기온 저하로 인해 실내에 체류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밀폐된 실내 환경 요인 등의 영향으로 일상생활 속 감염 위험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나선 이 분석관은 감염병은 병원체, 감염대상, 환경의 3가지 요인으로 유행이 확산되거나 소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분석관은 우선 병원체 요인은 바이러스의 변이를 말할 수 있다현재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변이를 통해 악화되었다는 유의미한 결과는 없지만 여전히 높은 감염력과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은 감염 대상이 되는 사람이라며 현재는 겨울로 가는 길목으로, 공기는 건조해지고 일교차는 심해지면서 사람의 몸은 적절한 저항력을 갖추지 못하게 된다고 말했다.

 

때문에 바이러스가 가장 먼저 접촉하게 되는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병원체 침입이 조금 더 용이해질 수 있어 사람으로서는 좋지 않은 조건이 된다고 밝혔다.

 

환경요인에 대해 이 분석관은 보통 호흡기 바이러스는 보다 춥고 건조한 환경이 다른 계절보다 생존에 유리한 조건이라고 말할 수 있고 전 세계적인 환자 증가는 이러한 요인들과도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분석관은 겨울철 실내생활 비중이 높아지면서 보다 밀접하게 가까이 할 수 있는 시간들이 늘게 되고 이러한 밀접하고 밀집된 환경일수록 감염에 취약할 수 있다이에 대한 방어가 곧 방역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최근 코로나19의 유행 패턴은 음식점, 사우나, 실내 피트니스 등 마스크를 쓰기 어려운 환경에서 많은 발생이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 분석관은 특히 마스크 없이 밀접하고 밀집된 환경에서의 긴 노출은 감염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으니 생활 속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는 환경에서는 가급적 그 시간을 줄이면 감염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정부/지역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