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빌레라’ 박인환-송강-나문희-홍승희, 캐스팅 확정! 국민 배우X대세 특급 만남 성사!

[스테이지뉴스]김주현PD | 기사입력 2020/11/09 [12:17]

 

tvN 2021년 상반기 기대작 ‘나빌레라’가 박인환, 송강, 나문희, 홍승희의 국민 배우와 대세 배우의 특급 조합이 빛나는 주요 캐스팅을 확정했다.

 

2021년 상반기 방송되는 tvN 새 드라마 ‘나빌레라’(감독 한동화/작가 이은미/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더그레이트쇼)가 박인환, 송강, 나문희, 홍승희를 캐스팅해 기대지수에 불을 지폈다.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나빌레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 드라마. 인생 끝자락에 있는 일흔 노인과 인생을 막 시작한 스물셋 청춘의 교감과 꿈의 몸짓을 향한 동행이 펼쳐진다.

 

다음 인기 웹툰 ‘나빌레라’(글 최종훈(HUN)/그림 지민)는 2016년 연재를 시작해 별점 만점과 평점 9.9를 기록하며 레전드 인생 웹툰이라는 호평과 함께 금세기 최고의 명작으로 손꼽힌다. ‘38사기동대’, ‘청일전자 미쓰리’ 등 사람냄새 나는 ‘휴먼 드라마의 대가’ 한동화 감독과 ‘터널’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은미 작가가 의기투합한 만큼 영상으로 탄생될 ‘나빌레라’에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원작을 찢고 나온 완벽한 싱크로율과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킬 배우들의 합류는 드라마 팬과 웹툰 마니아의 관심을 치솟게 하기 충분하다.

 

삶의 끝자락, 가슴 깊이 담아뒀던 발레의 꿈을 꺼내 든 은퇴한 우편 배달원 ‘덕출’은 박인환이 연기한다. 꽃보다 아름다운 진짜 인생과 오랜 열망을 이루기 위해 발레에 도전한다. 영화 ‘엑시트’, ‘수상한 그녀’는 물론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등 출연작마다 탄탄한 연기력을 과시해온 ‘연기 전설’ 박인환이 오랜 꿈이었던 발레를 시작한 일흔 할아버지로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만찢남 비주얼로 주목받는 송강은 뒤늦게 시작한 발레, 남다른 재능을 갖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에 방황하는 스물셋 청년 ‘채록’을 연기한다. 축구 말고 다른 걸 생각해본 적 없던 채록은 우연히 발레 무대를 보고 생애 처음으로 말로는 표현 못할 감정을 느끼고, 그런 채록 앞에 덕출이 나타나면서 그의 인생이 바뀌게 된다.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스위트홈’ 등으로 명실상부 ‘대세 of 대세’ 입지를 굳히고 있는 송강의 연기 변신이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해남’ 역은 ‘대배우’ 나문희가 맡는다. 해남은 자식 인생이 내 인생, 다 큰 자식들을 살뜰하게 챙기는 덕출의 아내. 자식들에게 짐 되지 않고 조용히 살다 가고 싶은 그녀에게 어느 날 덕출이 발레를 하겠다고 나선다. 특히 나문희는 박인환과 영화 ‘수상한 그녀’, 창작 뮤지컬 ‘서울 1983’ 등을 통해 도합 110년이 넘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뽐내 왔기에 ‘노년의 솔메이트’로 통하는 두 사람의 부부 호흡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은호’ 역은 ‘핫루키’ 홍승희가 열연한다. 아빠의 계획에 맞춰 쳇바퀴 삶을 살아온 덕출의 손녀. 은호는 채록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의 꿈과 행복을 찾고자 다시 출발선에 서는 20대 청춘을 현실감 있게 그려낼 예정. ‘메모리스트’, ‘바람과 구름과 비’ 등에서 신선한 마스크와 매력을 선보였던 만큼 심은호가 그려낼 청춘의 얼굴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처럼 박인환, 송강, 나문희, 홍승희의 캐스팅만으로도 네 사람의 앙상블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tvN ‘나빌레라’ 제작진은 “베테랑 연기 전설 박인환, 나문희의 노련미와 송강, 홍승희의 트렌디한 감성이 더해질 특급 캐스팅이 완성됐다”며 “삶의 끝자락에 놓인 일흔 노인과 삶의 도전이 시작된 스물셋 청년 사이에 그린라이트를 켜게 만들 발레의 기적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나빌레라’는 2021년 상반기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박인환-송강-홍승희=각 소속사 / 나문희=tvN ‘디어 마이 프렌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엔터/플러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