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부 장관 “인공지능 반도체, 반도체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

아시아 고체회로 학회 개회식 기조강연…인공지능 반도체 육성 정책 등 소개

[스테이지뉴스]김주현PD | 기사입력 2020/11/10 [20:03]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0일 지난 10월 수립·확정한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소개하며 디지털 혁신 생태계의 핵심기반이자 인공지능 시대 새로운 반도체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에 인공지능 반도체가 있음을 강조했다.

 

최 장관은 이날 온라인으로 개최된 아시아 고체회로 학회(A-SSCC 2020) 개회식에 기조강연 연사로 초청받아 인공지능 및 코로나 이후 디지털 혁신과 인공지능 반도체를 주제로 대한민국 정부가 추진 중인 국가 디지털 혁신 정책과 인공지능 반도체 육성 정책을 이같이 발표했다.

 

▲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10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아시아 고체회로 학회 개회식에 기조강연 연사로 나서 국가 디지털 혁신 정책과 인공지능 반도체 육성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A-SSCC는 아시아 최고 권위를 갖는 반도체 회로 학회로서 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의 공식 후원을 받는 국제 학회다.

 

매년 한국과 대만, 일본, 중국을 돌며 개최됐으며 올해는 일본에서 주관하나 코로나로 인해 학회의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녹화 또는 온라인 생방송 등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조강연 및 주제발표, 패널 토론 등 18개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학회는 ‘AIoT 시대를 위한 지능형 칩(Intelligent Chips for AIoT Era)’을 주제로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며, ··일 및 미국 등 전 세계 20개국의 연구 논문들이 공개된다.

 

AIoT이란 AI of Things의 의미로 사물인터넷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된 사물지능기술을 말한다.

 

최 장관은 기조 강연에서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기술의 혁신으로 촉발된 4차 산업혁명의 도래와 코로나19가 초래한 근본적 변화에 대해 설명하고 지능화·비대면화 등 경제·사회 전반의 급속한 디지털 전환에 대한 국가적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인공지능과 데이터 중심의 시대적 흐름을 선도하는 동시에 코로나19가 초래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 중인 인공지능 국가전략디지털 뉴딜을 대한민국의 핵심적인 국가 디지털 혁신 정책으로 소개했다.

 

최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비일상(뉴노멀) 시대를 맞이해 수동적 대응이 아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우리가 개척해 가는 길로서 국가 디지털 혁신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세계적인 경제 침체 속에서 한국의 경험과 사례가 다른 나라들에게도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강연을 마쳤다.

 

한편, 이번 학회 관련 세부 프로그램 및 참가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A-SSCC2020.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