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년 최대규모 R&D 예산, 코로나 극복 마중물 역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민관 R&D 100조 시대, 과학입국 원대한 꿈”

PDjason | 기사입력 2020/12/21 [18:58]

문재인 대통령은 21정부의 내년 R&D 예산은 274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라며 “(이 예산이)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투입돼 코로나 극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을 통해 혁신성장을 튼튼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바이오와 디지털 기술이 큰 역할을 했고 K-방역이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또한 문 대통령은 내년은 우리 과학기술계에 매우 뜻깊은 해가 될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을 합쳐 R&D 100조 시대를 열게 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과학입국의 원대한 꿈이 R&D 투자에 담겨있다. 선도국가가 되고자 하는 야망이라고 해도 좋다감염병과 온실가스,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국민의 안전·보건과 지구적 과제의 해결에 이르기까지 과학기술의 역할이 더욱 커진다면 우리는 세계를 선도하는 혁신 강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