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과 함께 시즌2’ 이석훈, SG워너비의 2021년 ‘역주행 신화’ 솔직한 소감 고백! “불안감이 엄습했다” 왜?

PDjason | 기사입력 2021/12/02 [10:43]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이석훈이 2021년을 달궜던 SG워너비의 역주행 신화에 대한 소감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서는 이석훈이 과거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활동했던 시절과 올해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큰 사랑을 받은 SG워너비의 활동을 돌아보며 소감을 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이날 성시경은 “SG워너비의 역주행이 대단했다”고 언급하며 이석훈을 치켜세웠다. 이석훈은 SG워너비 완전체로 올해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김용준, 김진호와 함께 히트곡 무대를 선보이며 역주행 열풍을 이끌어낸 바 있다.

 

2021년 가요계를 뜨겁게 달군 소감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석훈은 “굉장히 행복하기도 했는데 한동안은 불안했다”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면서 “변함없이 꾸준히 활동했는데 갑자기 이런 관심이 오니 불안감이 엄습했다. ‘이게 뭐지?’라고 생각했다”고 갑작스럽게 찾아온 사랑에 행복감과 불안감을 동시에 느꼈던 소감을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가요계 후배 이석훈에게 “실력 있고 인성 좋은 사람이 잘 될 때 가장 기분 좋다. 행복해야 한다”고 진심 어린 격려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이석훈은 과거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활발히 활동했던 시절도 회상했다. 그는 “바쁠 때는 하루 이동 거리가 1,000km가 넘은 적도 있다”며 “매니저 형이 피곤해하면 내가 대신 운전하기도 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내년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이석훈은 “예전에 성시경 형이 본인이 만든 곡을 내가 불렀으면 좋겠다고 한 적이 있다. 근데 아직 감감무소식이다”면서 “일단 술 먼저 마시자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외에도 이석훈은 SG워너비 멤버들의 휴게소 음식 취향도 공개했다. 두 멤버의 취향이 상반된 가운데 그 사이에서 음식을 뺏어 먹는 멤버도 있다고 해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는 3일 저녁 8시 채널S의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널S'는 SK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0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B tv를 통해 ‘신과 함께 시즌2'의 방송 VOD와 채널S의 다양한 콘텐츠들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