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첫방 ‘공작도시’ 김강우, 찰나를 빛낸 강렬한 존재감

PDjason | 기사입력 2021/12/09 [11:40]

 

 

‘공작도시’ 김강우가 첫회부터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12월 8일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제작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가 첫 방송됐다. 첫 회부터 성진가(家)를 둘러싼 다양한 인물들의 욕망과 스토리가 하나 둘씩 드러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가운데 김강우의 묵직한 존재감이 극의 매력을 배로 더했다.

 

김강우는 극중 스타 앵커 정준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편 정준혁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한 윤재희(수애 분)의 숨은 욕망이 드러나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김강우는 욕망 가득하고 능력 있는 ‘앵커’ 정준혁의 모습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공작도시’와 김강우를 기다렸던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 초반인 만큼 ‘정준혁’의 속내와 그의 진짜 이야기들은 아직 풀리지 않았지만, 김강우의 존재감만큼은 충분히 빛났다. 윤재희와 정준혁 사이의 알 수 없는 긴장감부터, 가정적인 아빠, 매력적인 남편의 모습까지, 김강우는 찰나의 순간마다 녹아들며 모든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타 앵커로 완벽 변신한 김강우가 보도국에서 보여준 전문적인 모습에서도 존재감이 돋보였다. 성진가와 관련된 비리를 단독 보도하는 장면은 이날 방송에서 짧지만 강력한 순간으로 남았다. 후배들의 선망을 받는 능력 있는 앵커의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눈길을 사로잡는 비주얼까지, 김강우는 능력도 외모도 부족함 없는 JBC 간판 앵커 ‘정준혁’의 모습을 완벽 소화했다.

 

이날 엔딩에선 윤재희의 조력자였던 권민선(백지원 분)의 사망이 그려지며 충격을 안겼다. 남편에게 권력을 쥐어 주기 위한 윤재희의 야망과 성진가 사이의 본격 갈등이 예고된 가운데 첫회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김강우의 새로운 변신은 어떨지, 그의 연기로 다시 태어날 정준혁의 ‘욕망’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한편,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JTBC ‘공작도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