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나 혼자 산다' 야구선수 황재균, 통합우승 이끌고 금의환향!

PDjason | 기사입력 2021/12/09 [11:27]

 

 

프로야구선수 황재균이 소속팀의 통합우승 소식과 함께 ‘나 혼자 산다’에 금의환향한다. 이날 황재균은 120개의 야구공과 함께 사인 지옥에 갇힌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오는 1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황재균의 반전 일상이 공개된다.

 

황재균이 지난 1월 출연 후 약 11개월 만에 ‘나 혼자 산다’를 다시 찾아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황재균은 이번 시즌 소속팀의 주장으로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일궈내며 큰 감동을 안긴 터. 그라운드 위와는 180도 다른 반전 일상으로 신선한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황재균은 시즌이 끝나고 생애 첫 통합우승의 여운을 만끽한다. 황재균은 “선수 생활 중 첫 우승이다. 야구 인생에 뜻깊은 한 해를 보낸 것 같다”며 프로 데뷔 15년 만에 우승의 한을 풀게 된 소감을 귀띔한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휴식도 잠시, 황재균은 정체불명의 상자를 꺼내 들어 시선을 강탈한다. 끝도 없이 나오는 상자 속에 들어있던 것은 120개의 야구공. 황재균은 “매년 시즌이 끝나면 야구공 120개짜리 한 박스가 온다”며 퀭한 표정으로 사인볼 만들기에 돌입해 이목이 쏠린다.

 

황재균은 끝도 없이 줄을 선 야구공 앞에서 방구석 ‘사인 기계’로 변신, 급격히 떨어지는 체력을 숨기지 못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것도 우승 덕이라며 웃어넘기려던 황재균은 뜻밖의 인물이 전해온 소식에 “야구공 120개가 더 온다고?”라며 경악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인 지옥에서 도망친(?) 황재균은 미리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며 힐링의 시간을 갖는다. 황재균은 평소 할로윈, 크리스마스 등 기념일마다 손수 이벤트를 준비하며 자타공인 ‘사부작 대왕’에 등극한 바. 연말을 맞아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로 금손을 자랑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트리는 통합우승의 기운을 응축한 ‘우승 에디션’으로 놀라운 비주얼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또 황재균은 ‘나혼산’ 출연 당시 피아노 연주부터 케이크 만들기까지 정복하며 ‘취미 부자’에 등극하기도. 이날 방송에서는 황재균의 반전의 새 취미가 깜짝 공개되며 ‘쁘띠 재균’에 등극한다고 해 본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든다.

 

사인 지옥에 갇힌 황재균은 오는 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