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탄소중립 실천 선도 지방자치단체 22곳 선정

‘2050 탄소중립 목표 선언’ 1주년 기념…광역 7곳·기초 15곳

PDjason | 기사입력 2021/12/09 [07:02]

행정안전부가 지난 6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하는 ‘탄소중립 주간’을 맞아 탄소중립 실천을 선도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 22곳을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한 탄소중립 우수 지자체는 환경부와 산업부 등 관계부처의 추천과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활동 등을 종합 평가해 뽑혔다.

 

이에 따라 ▲탄소중립 추진 체계 및 기반 조성 ▲탄소중립 생태계 전환 ▲탄소중립 생활실천 등의 유형별로 광역 지방자치단체 7곳과 기초 지방자치단체 15곳이 선정됐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탄소중립 주간 개막식에 참석, 기념사 및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한편 이번 탄소중립 주간은 지난해 12월 10일 ‘2050 탄소중립 목표(비전) 선언’ 1주년을 기념하면서 탄소중립 실천을 사회 전반에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탄소중립 추진 체계 및 기반 조성을 통해 탄소중립 인프라를 구축하고 실천 분위기 조성을 선도하고 있는 지자체로는 서울특별시, 대구광역시, 광주광역시가 선정됐다.

 

서울특별시는 지난 1월 ‘서울시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분기별로 이행 점검·평가를 시행하면서 온실가스 감축인지 예산제 시범사업을 추진해 내년 예산에 125개 사업을 반영하는 등 탄소중립 정책을 선도하고 있다.

 

대구광역시는 민·관·산·학·청년 등으로 구성한 ’대구 탄소중립 시민협의체‘를 구성해 8개의 분과를 운영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해 7월 정부보다 5년 앞당긴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를 선언하고, 자치구별로 ‘에너지 전환마을’ 거점센터를 조성해 마을 단위 에너지 전환 실천운동을 추진하는 등 탄소중립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지역균형 뉴딜 추진을 통해 탄소중립 생태계로 대전환을 시도하고 있는 지자체 11곳도 함께 선정됐다.

 

울산광역시는 부유식 해상풍력 및 수소산업 육성을 통해 2030년까지 울산·부산·경남 전체 가정에 친환경 전력을 공급하고,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해저도시 관광단지를 조성해 세계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강원도 태백시는 출자기관인 ‘태백가덕산풍력발전(주)’와 민간 등 공동출자 방식으로 태백 가덕산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태백시민펀드를 조성해 마을기업 설립을 통한 주민의 참여와 개발이익 배당금 지급 등 적극 행정을 추진하고 있다.

 

전라북도는 군산시·부안군과 함께 새만금에 해상풍력 단지를, 전라남도는 신안군과 함께 신안 앞 바다에 해상풍력 단지를, 영암군은 친환경 선박 개발을, 경상남도 합천군은 합천댐에 수상태양광을 조성하고 있다.

 

개발 단계에서부터 주민의 설득과 참여를 이끌어내고 개발이익 배당금을 공유하는 등 공동이익과 사회적 가치를 우선에 두는 주민 참여 개발의 새로운 모델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충청북도 충주시는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충청남도 당진시는 기업과 협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설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지역 주민의 실천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지자체 8곳도 선정됐다.

 

부산광역시 수영구는 관내 카페 등과 협약을 체결해 텀블러 사용 일상화를 추진하고 있고, 인천광역시 연수구는 지난 10월 ‘기후변화 대응의 날’ 행사를 추진해 실천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주민의 동참을 유도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민관 협약을 통해 아이스팩 재사용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대전광역시 대덕구는 생활실천형 10만 탄소다이어터 양성을 추진해 주민의 호응을 얻었다.

 

경기도 광명시는 기후에너지 강사 양성을, 경상북도 예천군은 지난 6월부터 월별 실천과제를 선정해 직원을 포함한 주민이 함께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다. 또한 세종특별자치시와 제주특별자치도는 미래 세대인 청소년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생활 실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탄소중립 주간을 맞이해 모든 지자체는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 등에 참여하고 있는데, 이에 행안부는 모든 지자체와 함께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고 탄소중립 관련 공모사업 및 경진대회를 개최해 우수사례를 확산시켜 나가기로 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자체와 함께 지역사회·풀뿌리조직·주민이 주도하는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유튜브가이드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