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 ‘방과 후 초등 돌봄’시민의견 수렴

-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 통해 9월 17일까지 의견 수렴

남서울 | 기사입력 2022/08/18 [09: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대전시] ‘방과 후 초등 돌봄’시민의견 수렴
-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 통해 9월 17일까지 의견 수렴
남서울 기사입력  2022/08/18 [09:5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는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daejeon.go.kr/seesaw)’에서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 정책, 무엇을 개선해야 할까요?’라는 주제로 8월 18일부터 9월 17일까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소에서 열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시민토론은 ‘지역아동센터 대상자 확대와 홍보에 힘써주세요’라는 시민의 제안에 대해 전문가와 일반시민으로 구성된 토론의제선정단에서 최종시민토론 주제로 결정하여 진행된다.

 

대전시와 시교육청은 방과 후 초등학생을 보호하고, 학부모 부담을완화하기 위해 다양한 초등학생 돌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교육청에서는 관내 초등학교 152개교 중 149개교에서 초등돌봄교실을 운영 중이며, 시에서는 취약계층 등 우선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보호·교육하는지역아동센터 141개소와 청소년의 방과 후 학습, 체험활동 등을 지원하는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8개소 등을 운영 중이다.

 

특히 대전시는 지역 중심의 맞춤형 돌봄 체계 구축과 초등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접근성이 높은 공공시설이나 아파트커뮤니티센터를 활용하여 다함께돌봄센터 13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12개소를 추가로 설치하여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양육환경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품앗이 돌봄 활동을 지원하는 공동육아나눔터와 양육공백이발생한 가정에 직접 찾아가는 아이돌봄서비스도 운영 중에 있다.

 

그러나 대전시소에는초등 돌봄 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이 지속적으로올라오고 있다. 이에 대전시는 이번 대전시소 시민토론을 통해 초등 돌봄시설의 운영 개선과 시설 확대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수렴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이를 키우는 데에는 가정의 역할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양육 환경을 조성해야 하는 지역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지역의 공적 돌봄 체계를 강화하여 돌봄이 필요한 방과 후 초등학생들이 단 한 명도 소외되지 않도록 이번 토론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테이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많이 본 기사